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리 천장 지수’ OECD 중 일본에도 밀려 꼴찌 기록한 한국

 
[사진 이코노미스트 홈페이지]

[사진 이코노미스트 홈페이지]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 회원국 가운데 여성의 사회 진출을 가로 막는 ‘유리 천장’이 가장 심한 국가로 평가했다.
 
 8일(현지시간)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29개국 OECD의 유리 천장 지수를 발표했다. 지수가 낮을수록 직장 내 여성 차별이 심하다는 뜻이다. 이코노미스트는 고등교육과 경제활동참여율, 임금과 양육비용, 여성과 남성의 육아휴직 등의 권리와 경영대학원 신청자 수, 간부직 내 여성 비율 등 10개 항목을 가중 평균해 산출했다.
 
 29개국 중 한국과 일본, 터키가 20점대로 밑바닥을 깔았다. 이코노미스트는 하위 3개국에서 의회 내 여성의원 비중은 15%에 그치고, 기업 간부직급과 이사회에서 여성 비중도 평균을 넘지 못한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국은 여성 임원이 2%에 불과하다고 소개했다. 여성 임금도 남성보다 36.7% 낮았다.
 
 반면 아이슬란드·스웨덴·노르웨이·핀란드 등 상위 4개국에선 여성이 경제활동참가율에서 남성보다 높고 이사회 30~40%를 차지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