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 벌어본 적 없는 박근혜, 가정부 비용·선거자금 임선이가…"

최태민 의붓아들 조순제의 장남인 조용래 씨가 8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아버지 조순제가 박근혜는 대통령 감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조용래씨는 "사람이 거짓말을 하면 표가 나게 돼 있다. 그런데 전혀 표가 안 나고 자신조차 진실이라고 믿고 하는 거짓말이다. 그런 지독한 거짓말 하는 사람이 지도자가 됐을 때 불행한 나라, 비극의 나라가 될 거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랫동안 같이 일을 하면서 아버지가 겪은 박근혜 씨는 업무적으로 능력이 없는 것 뿐만 아니라 무책임하고, 뭔가 일이 잘못되고 나면 책임은 회피하고 다른 사람들이 대신 책임지는 일이 하루 이틀 된 일이 아니라는 거다"고 설명했다.
 
조용래씨는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을 경제공동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100%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 되기 전에 사인으로 계시는 동안 개인적 경제활동을 한 게 없다. 돈을 벌어본 적이 없다. 박근혜 씨 집에서 살림을 도와주던 가사도우미부터 운전기사, 경비원 이런 사람들도 저희 어머니가 아는 분을 보내줬고 그분들에 들어가는 급여나 비용 또 생활비, 하다 못해 장을 본 식재료 구입 비용까지 박근혜 씨가 지불하지 않았다. 임선이 할머니한테 나와서 저희 어머니가 지불했다"고 설명했다.
 
또 박근혜가 국회의원 선거에 나갔을 때도 임선이가 여행용 트렁크에 현금을 실어 선거자금으로 댔다는 얘기도 아버지를 통해 들었다고 전했다.
 
임선이씨는 최태민의 다섯번째 부인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