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리핀 성매매 한국인 9명중 2명은 공기업 간부 "무보직 발령 조치"

현지 언론에 의해 공개된 성매매 장소. 사진=KBS 캡처

현지 언론에 의해 공개된 성매매 장소. 사진=KBS 캡처

필리핀 세부에서 성매매를 하다 체포된 한국인 남성 9명 중 일부가 국내 공기업 직원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9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9명 중 A씨와 B씨는 충남의 한 공기업에 근무 중이다. A씨는 경영 관련 부서의 차장급이고 B씨는 과장급이다. 이들은 직장에 휴가를 내고 여행을 갔다. 공기업 관계자는 “관련 사실을 전해 들은 뒤 곧바로 무보직 발령 조치했다”며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필요하면 징계심사위원회 등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께 적발된 7명 중 일부는 충남 지역에서 식품업체와 식당 등을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현지 조사에서 '성매매 관광'에 대해 부인했다. 무혐의로 풀려난 2명은 7일 오후 귀국했고 나머지 7명은 우리 돈으로 한 사람당 약 380만 원에 달하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필리핀 당국의 출국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