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리원전 방사능 유출 땐 170만 명 대피에 꼬박 하루”

역대 최대 규모의 강진에 이어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가 난 것을 가상해 만든 영화 ‘판도라’. 영화에는 주민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면서 고속도로가 꽉 막히는 장면이 나온다.
 

환경운동연합 등 시뮬레이션 발표
대피차량 몰려나와 시간 걸려
2시간 내 못 벗어나면 22만 명 피폭
"대피시간 단축 위한 훈련해야”

영화처럼 고리원전에서 중대 사고가 발생하면 반경 20㎞ 내 주민이 차량으로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20㎞ 밖으로 대피하는 데 22시간이 걸리고, 풍속 등에 따라 사고 2시간 만에 25만 명이 피폭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대 사고는 원자로 노심이 용융되면서 방사성 물질(세슘 134·137)이 24시간 동안 서서히 유출되는 사고를 가정했다.
 
자료:부산환경운동연합·원자력안전연구소 등

자료:부산환경운동연합·원자력안전연구소 등

부산환경운동연합, 민간 연구기관인 원자력안전연구소는 8일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시뮬레이션)를 발표했다. 연구는 고리원전 3, 4호기에서 동시에 방사선이 누출되는 중대 사고가 발생하고 30분 뒤 경보를 울린 뒤 원전 반경 20㎞ 안에 있는 부산·울산시와 경남 양산시 등 3개 지역(94개 읍·면·동) 인구 170만 명이 가족 3명씩 차량에 동승하고 대피하는 것을 가상해 이뤄졌다. 그 결과 170만 명 대부분이 고리원전 3, 4호기에서 20㎞ 밖으로 대피하는 데 꼬박 하루에 해당하는 22시간이 걸렸다. 고리원전 반경 10㎞를 벗어나는 데는 12시간이 소요됐다. 또 초속 2~3m로 바람이 불 경우 2시간 이내에 20㎞ 밖으로 대피하지 못하면서 25만 명이 집단 피폭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피폭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조사하지 않았다. 고리원전에서 27㎞가량 떨어진 부산 도심인 서면에서는 24시간이 지나도 10% 정도의 시민은 대피하지 못한다는 결과도 나왔다.
 
대피에 많은 시간이 걸린 것은 차량 정체 때문이었다. 부산 해운대에서 부산~울산고속도로로 진입하는 해운대터널과 상시 체증을 빚는 만덕터널 입구의 정체가 특히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지역별 대피 경로와 최적 대피 경로 선정, 주기적인 대피훈련, 최적의 구난시스템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연구소 측은 조언했다. 또 고리원전과 가까운 부산~울산고속도로에서 경부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새 도로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자료:부산환경운동연합·원자력안전연구소 등

자료:부산환경운동연합·원자력안전연구소 등

김성욱 원자력안전연구소 운영위원은 “우리나라는 대피·소개 순서, 정보전달 방법, 조기대피 방법 등이 명시된 구체적인 대피 시나리오가 없다”며 “일시에 대피·소개 명령이 떨어지면 차량정체 등으로 꽉 막히면서 집단 피폭 우려가 커진다”고 말했다.
 
현재 고리원전의 방사선비상계획구역(EPZ)은 반경 21~30㎞ 구역이다. EPZ는 원자력 시설에서 방사선 누출 사고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주민 보호대책을 사전에 마련하기 위해 설정한 지역이다. 고리원전의 비상계획구역에는 부산 기장군·해운대구·금정구, 울산 울주군과 남·동·중·북구, 경남 양산시 동면·서창동·소주동 등이 포함된다. 이 구역에선 사고에 대비한 방호방재대책이 수립되고 비상대피훈련 등이 실시된다. 실제 방사선 비상으로 주민 소개명령이 내려지면 방사능 영향을 피해 2~7일 정도 생활하기에 필요한 전기·수도·취사시설 등을 갖추었거나 즉시 갖출 수 있는 학교·체육관·강당 같은 지정 구호소로 대피해야 한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