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2R 진출 실패 … 김인식 “내 책임, 선수들은 죄 없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네덜란드, 6-5로 대만 꺾어 2승
이스라엘과 2라운드 동반 진출
한국, 오늘 대만과 A조 3위 다툼
4위 땐 다음 대회 예선라운드 강등

네덜란드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WBC 1라운드 A조 대만전에서 6-5로 이겼다. 네덜란드는 5-5로 맞선 9회 말 무사 만루에서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이스라엘과 나란히 2승을 얻은 네덜란드는 조 2위까지 주어지는 2라운드 티켓을 확보했다. 2패를 기록한 한국과 대만은 1라운드 탈락이 확정됐다. 한국은 처음으로 홈 대회를 개최했으나 2013년에 이어 이번에도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김인식 감독

김인식 감독

한국 야구대표팀 김인식(70) 감독은 8일 “선수는 죄가 없다. 모든 것은 감독의 책임”이라고 자책했다. 한국이 네덜란드·이스라엘에 연패한 책임을 통감한 것이다. 2006 WBC 4강, 2009 WBC 준우승을 이끌며 ‘국민 감독’으로 불렸던 그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을 뜻을 내비쳤다.
 
김 감독은 “과거 한국 대표팀은 WBC에서 좋은 성적을 냈다. 2006년엔 박찬호·서재응·김병현 등 메이저리그 출신 선수들이 있었고, 2009년에는 봉중근·정현욱 등 KBO리그 투수들이 잘해줘서 선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투타의 기량이 그때보다 전부 떨어진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미세한 부분에서 승패가 갈렸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야구의 기량 발전이 더디다는 점을 인정했다. 김 감독은 “네덜란드 투수들에 비해 한국 투수들의 투구 스피드가 시속 6~7㎞ 정도 떨어진다. 네덜란드 투수들의 직구는 똑바로 들어오지 않았다(투심패스트볼 등 변형 직구를 잘 던진다는 의미). 또 네덜란드 투수들은 낮게 제구할 줄도 알더라”면서 “반면 우리 야수들은 송구·수비 능력 등 기본기가 떨어졌다. 어릴 때부터 세밀한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대표 감독 생활을 마무리할 뜻도 내비쳤다. 김 감독은 “2009 WBC 결승전에서 스즈키 이치로(일본)에게 안타를 맞고 패한 장면이 기억에 계속 남아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이스라엘과의 1라운드 1차전 패배가 더 많이 생각날 것 같다”며 “중요한 경기에서 점수를 못 냈는데 그건 모두 내 책임이다. 두고두고 생각날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한국은 9일 오후 6시 30분 대만과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왼손투수 양현종(29·KIA)이 선발로 나선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패배로 인해 선수들이 느끼는 피로가 상당히 크다. 김태균은 어제 경기 후 새벽에 감기 몸살로 응급실에 갔을 정도다. 그래도 대만전에서는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WBC 본선은 16개 팀이 참가한다. 상위 12개 팀은 다음 대회 본선에 직행하고, 조 최하위 팀은 예선 라운드로 강등된다. 한국이 대만에 패하면 A조 최하위가 된다. 한편 B조 일본은 호주를 4-1로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