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수 마음 선수가 알죠, 공격수 춤추게 한 ‘코트 조종사’

배구에서 세터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대한항공의 정규시즌 1위와 관련해 세터 한선수를 빼놓고 말할 수 없는 이유다. [용인=신인섭 기자]

배구에서 세터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대한항공의 정규시즌 1위와 관련해 세터 한선수를 빼놓고 말할 수 없는 이유다. [용인=신인섭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7개 구단 중 가장 한(恨) 많은 팀을 꼽으라면 아마도 대한항공 점보스일 것이다. 2005년 프로 출범 이후 챔피언 결정전에 세 차례 올라가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실업배구 시절을 포함하면 1986년 이후 30년간 우승을 맛보지 못했다. 그런 대한항공에게 또 다시 기회가 찾아왔다. 대한항공은 7일 삼성화재를 꺾고 6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서면서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에 직행했다. 대한항공의 고공비행을 이끈 파일럿이라면 역시 상대의 허를 찌르는 토스로 공격수들을 이끈 세터 한선수(32)다.
 

대한항공 리그 우승 이끈 한선수
“세터는 공격수들 기 살리는 역할”
감독이 신임 해줘 고집대로 경기
“챔프전에서 30년 무관 한 풀겠다”

대한항공은 2010년대 들어 항상 우승후보로 꼽혔다. 세터 한선수 외에도 김학민·신영수·곽승석·정지석 등 전현 국가대표 날개공격수를 4명이나 보유하고 있으니 당연한 일이다. 결과는 늘 기대에 못 미쳤다. 2010~11시즌부터 세 시즌 내리 챔프전에 나섰지만 삼성화재를 넘지 못했다. 최근 세 시즌은 3-4-4위에 그쳤다. “대한항공은 큰 경기에 약하다”는 꼬리표가 붙었다. 주장 한선수는 “우승후보란 말을 많이 들었지만 늘 결과가 좋지 않아 선수들에게 트라우마가 생길 정도였다. 올해는 일부러 우승의 ‘우’자도 입밖에 내지 않고, 한 경기 한 경기 집중했다. 우리끼리도 ‘내려놓자’는 말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7일 삼성화재전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대한항공 선수들. [용인=신인섭 기자]

7일 삼성화재전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대한항공 선수들. [용인=신인섭 기자]

한선수는 2013년 1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상근예비역으로 군 복무를 했다. 이 기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한 대한항공은 한선수의 복귀가 더없이 반가웠다. 하지만 코트로 돌아온 한선수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과거에 수술을 받았던 오른쪽 어깨가 좋지 않았고, 긴 공백기 탓에 체력적으로도 힘들었다. 다른 방법이 없었다. 이를 악물고 뛰었다. 그렇게 정규리그 전 경기를 소화했다.
 
한선수는 ‘고집쟁이’다. 자신의 토스가 먹히지 않으면 같은 선수에게 두 번 세 번 토스를 올린다. 공격수의 기를 살리기 위해서다. 팬들은 독단적인 플레이라고 비판하기도 한다. 한선수는 “고집이 센 건 사실이지만 막무가내는 아니다. 세터는 공격수를 살려야 한다. 코트 안에서 뛰는 건 결국 선수이기 때문이다”고 항변했다. 올 시즌 직전 부임한 박기원 감독도 비슷한 생각이다. 박 감독은 “한선수는 국내 최고세터다. 전술적인 대화는 경기 전에 이미 다 끝낸다. 경기 중 상황 판단은 세터의 몫”이라고 거들었다.
 
2007년 대한항공에 입단했으니 벌써 프로 10년차. 다시 찾아온 첫 우승의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이 간절하다. 그는 “우승이라는 단어를 입 밖에 내는 것조차 아직은 조심스럽다. 정규리그에 해왔던 것처럼 같은 마음가짐으로 챔프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