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르도 와인 중 가성비 으뜸은 ‘샤토 피포’

와인 컨슈머 리포트 시즌3 
 
와인을 즐기지 않는 사람도 ‘보르도 와인’ 정도는 안다. 보르도는 프랑스 파리에서 남서쪽으로 562㎞ 떨어진 지역. 지롱드(Gironde)강을 끼고 드넓은 포도밭과 와이너리가 가득하다. 로마시대부터 와인을 생산해왔으며, 부르고뉴 지역과 더불어 프랑스 와인의 양대 산맥으로 불린다.

5만~10만원대 23종 비교
전문가·일반인 모두 최고로 꼽아
“진한 느낌에 고기류와 잘 어울려”
카쇼보다 메를로 품종 평가 좋아

 
제품명에 접두사처럼 붙어다니는 ‘샤토(Chateau)’라는 말도 친숙하다. 샤토는 프랑스어로 ‘대저택’을 의미하는 말로 보르도 지방 와이너리에 붙는 이름이다. 그렇다고 아무 와이너리에 붙는 것은 아니고 포도재배에서 양조, 포장까지 일정 조건을 갖춰야만 사용이 가능하다. 단순히 포도를 구매해서 와인을 만든다면 ‘샤토’란 말을 쓸 수 없다. 샤토가 붙는 와인이 비교적 고급이라는 인식이 생겨난 배경이다.
 
중앙일보가 와인소매기업 와인나라, 와인나비(비노랩)와 함께 하는 와인컨슈머리포트 시즌3의 네번째 주제는 보르도 와인이다. 와인의 최대 산지인만큼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한 가격대 제품이 시장에서 팔리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는 ‘가성비’로 무장한 5만원 이상~10만원 이하 가격대의 시판 보르도 와인 23종에 대해 순위를 매겼다.
 
평가 결과는 정직했다. 대체로 10만원에 가까운 고가 와인이 좋은 평가를 받았고, 전문가와 일반인의 평가가 대체로 일치했다. 보르도 와인에 대한 저변 확대로 일반인들도 전문가 못지 않은 식견을 갖게 됐음을 의미한다. 우선 전문가와 일반인 모두 샤토 피포(Chateau Pipeau)를 최고의 와인으로 꼽았다. 전문가의 점수(90.2점)가 일반인(84.47점) 보다 높았다. 밀레니엄힐튼 호텔의 우제규 소믈리에는 “진한 느낌이 들고 밸런스가 좋으며 고기류랑 잘 어울린다”고 평가했다.
 
자료: 와인나비(비노랩)·와인나라

자료: 와인나비(비노랩)·와인나라

샤토 피포를 포함해 총 3종 와인인 전문가와 일반인 톱5에 겹쳤다. 샤토 투어 그랑 포리(Chateau Tour Grand Faurie)는 각각 전문가 3위(85.88점), 일반인 2위(83.04점)에 올랐고, 샤토 빌라벨 에어 레드(Chateau Villa Bel Air Red )는 전문가 5위(82.88점)와 일반인 3위(82.73점)로 선정됐다.
 
자료: 와인나비(비노랩)·와인나라

자료: 와인나비(비노랩)·와인나라

두 집단의 톱5에 겹치지 않은 와인은 전문가 2위(86.96점)인 클로 드 메뉴(Clos des Menuts)와 4위(85.16점)인 샤토 라바냑(Chateau Lavagnac), 일반인 4위(82.19점)인 샤토 라 클라르(Chateau La Clare)와 5위(80.88점)인 샤토 마뇰(Chateau Magnol)이었다. 이번 평가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와인은 모두 카베르네 쇼비뇽(카쇼) 품종 보다는 메를로 품종 베이스였다. 특히 전문가와 일반인 1위를 차지한 샤토 피포는 메를로 90%를 베이스로 카쇼와 카베르네 프랑을 5%씩 블렌딩했다. 카쇼와 메를로는 모두 레드와인용 포도를 대표한다. 카쇼는 강한 탄닌(떫은맛)을 가졌지만 오래 숙성할수록 고유의 맛과 향이 깊어진다. 반면 메를로는 짧은 숙성기간에도 부드럽고 단맛을 낸다.
 
같은 보르도 지역이라도 품종 사용이 조금씩 다르다. 지롱드강을 기준으로 좌안(左岸)인 메독, 그라브, 페삭 레오냥 지역에서는 카쇼를 많이 쓰고 우안인 생테밀리옹, 포므롤 지방에서는 메를로를 주 베이스로 하는 경우가 많다.
 
비노랩의 박상훈 대표는 “보르도 와인붐이 한창이던 10여년 전만 해도 메독 지방이 대세였지만 요즘에는 강 우안으로 수입 지역이 다변화했다”고 했다.
◆어떻게 평가했나
지난달 16일 서울 등촌동 썬프리모 레스토랑에서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했다. 임건영(바 스캇발리), 최한열(와인보우), 우제규(밀레니엄 힐튼 호텔), 이주형(코리아 와인첼린지) 소믈리에 등 11명이 전문가 평가단으로 참여했다. 일반인은 109명이 평가에 참여했다. 평가는 기본평가 항목(색·향·맛·밸런스) 75점에 확장평가 항목(전문가 추천·일반인 구매의사) 25점을 더해 100점 만점으로 했다.
 
다음 5회 주제는 10만원 이하의 소비뇽블랑 와인이다. 품평회는 16일 오후 7시 썬프리모에서 진행된다. 참가 희망 일반인은 http://show.winenabi.com으로 등록하면 된다. 참가비는 1만5000원.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