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kg 복대 차고 ‘임산부 체험’한 수원시장…“임신은 힘겹고 고단”

염태영 수원시장이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임산부 체험을 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염 시장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짜리 복대를 차고 임산부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배가 볼록 나온 복대를 차고 출근길에 나서는 염시장의 모습이 담겨 있다.
복대를 차고 임산부 체험을 하고 있는 염태정 수원시장. [출처 인스타그램]

복대를 차고 임산부 체험을 하고 있는 염태정 수원시장. [출처 인스타그램]

 
그는 “어제부터 저는 7kg 무게의 복대를 착용하고 임산부 체험을 하고 있다”며 “덜컹거리는 버스에서 중심을 잡고 버티는 일은 생각보다 힘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배 속에 아이가 있다는 생각을 하니 조심스러움과 부담감이 컸다”며 “임신이라는 것이 마냥 숭고하고 아름다운 것만은 아니라는 것, 힘겹고 고단한 현실이라는 것을 새삼 깨달았으며 우리 사회가 임산부를 배려하는 일들에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하루”라고 적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