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평창올림픽 특수 유망, 객실 수 강원도 최다


청약자격을 강화한 11·3부동산대책으로 투자자들의 발걸음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이동하는 가운데 2018년 동계올림픽 수혜를 누릴 수익형 호텔이 분양돼 관심을 끌고 있다.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1-1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조감도)이다. 지상 16층에 전용면적 27~61㎡ 1091실로 강원도 최대 규모다. 객실은 전용 27~29㎡ 스탠다드 1051실, 30~45㎡ 디럭스 24실, 49~61㎡ 스위트 16실로 이뤄져 있다. 호텔 부대시설로는 대규모 연회장, 고급 스파·사우나, 최상층 스카이풀 수영장·바, 상층부 바비큐장, 1층 솔밭 글램핑장 등을 갖추고 있다.

이 호텔은 올림픽 기간 중 선수단·임원·관계자들이 머물 숙소로 지정돼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1091실 숙박계약을 체결했다. 위탁형으로 분양 받는 투자자에겐 서해종합건설에서 분양금 대비 연 6.5%씩 5년간 확정수익을 지급하며, 운영성과에 따라 추가 운영수익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연간 15박 무료 이용과 제주도 아덴힐 골프&리조트 이용 혜택도 준다. 객실별 등기도 가능하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7번 출구 대로변에 있다. 서울 목동 961-1 현대하이페리온2차, 서울 종로구 종로 120 동영타워, 강릉시 이마트 건너편에 분양홍보관이 있다. 서해종합건설 시공·위탁운영, 한국자산신탁 시행이다.
 
Tip
● 강원도 최다 1091개 객실
● 평창올림픽조직위와 숙박계약
● 연 6.5%씩 5년 확정수익 지급

박정식 중앙일보조인스랜드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