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직도 사장님에게 몸무게 검사받는 아이돌

걸그룹 다이아의 멤버 정채연이 혹독한 다이어트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8']

[사진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8']

 
9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8'에서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남심 저격 뷰티 대작전이라는 주제로 서지혜와 구재이, 이주연, 차정원, 정채연 등 5 MC가 자신의 비법을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픽미업' 코너에서는 없으면 다시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지는 아이템을 주제로 MC들의 가방이 공개됐다.
 
정채연의 가방은 스케줄 다이어리와 조명 손거울 등 걸그룹 활동에 필요한 아이템들로 채워져 있었다.
 
서지혜는 정채연의 다이어리에서 '사장님 몸무게 체크 날'을 발견했다.
 
구재이는 "몸무게 일정 기준이 있냐"고 물었고, 정채연은 "기준이 있고 그 기준을 넘으면 혼난다. '살 빼'라고 하시면 바로 '네'하고 답한다"고 말했다.
 
또 정채연의 스케줄 다이어리에는 복권이 살포시 끼워져 있어 웃음을 선사했다.
 
정채연은 "처음 사본 것"이라며 "아직 확인을 해보지 않아 당첨 여부도 모른다"고 수줍게 말했다.
 
한편 '팔로우미8' 화이트데이 특집은 9일 밤 9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