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미래부 차관 "방사성 폐기물 불법 처리, 책임자 징계할 것"



【대전=뉴시스】이시우 기자 = "방사성 폐기물 불법 처리, 책임자 징계하겠다"



8일 대전을 방문한 미래창조과학부 홍남기 제1차관은 기자들과 만나 "원자력연구원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 조사와 별도로 미래부에서도 자체 확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부터 원자력 안전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상황에서 있어서는 안될 일이 벌어졌다"라며 "지역의 신뢰없이는 원자력연구 활동의 지속가능성이 없는 만큼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방사성 폐기물 처리에 관한 규정이 있는데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라며 "근본도 지키지 않은 상황에서 안전을 논의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고 지적했다.



홍 차관은 "처리 규정이 지켜지지 않은 이유를 포함해, 이를 감시할 상호 견제 장치가 조직 내에서 없었는 지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원자력연구원이 환골탈태해 지역민들의 의구심을 해소하고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 폐기물을 규제기관의 확인을 받아 처분토록 하는 절차를 무시하고 방사성 콘크리트 등을 임의로 폐기한 사실이 드러나 지역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issu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