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탄핵각하 탄원서 낸 자유한국당 '맹공'



"탄핵 찬성한 30명, 당 나와라"



【서울=뉴시스】이현주 최선윤 기자 = 바른정당은 8일 자유한국당 의원 56명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기각·각하해달라는 탄원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데 대해 "최순실 비호당임을 스스로 자인했다"고 맹공했다.



정병국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정농단 세력은 국론분열을 선동치 말고 정치권에서 떠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국정농단을 책임져야 할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런 행위를 하는 것은 파렴치하기 그지없다"며 "진박놀음, 친박놀음을 통해 패권화시키고 패거리 정치로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하고 최순실을 탄생시킨 사람들이 탄핵을 기각·각하해달라는 탄원서를 내는 것은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고 비난했다.



그는 "국민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모든 책임을 지고 해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당내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탄핵기각 탄원서를 낸 자유한국당 내 친박 의원들과 탄핵에 찬성한 30명 의원들은 함께 당을 못하는 사람들"이라며 "분리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탄핵에 찬성했던 의원들은 국정농단 세력을 그 안에서 다 몰아내든지 그 둥지에서 빠져나오든지 양자택일해야 한다"며 "이제 탄핵 심판이 다가온다. 선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30명 의원들은 익명성 뒤에 숨지 말고 자신들의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바른정당은 국정농단 세력, 탄핵찬성 세력과는 어떤 연대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경 최고위원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면서 탄원서를 제출한 의원들은 박사모나 탄기국이 창당 준비 중인 새누리당에 들어가야 한다"며 "나머지 의원들은 바른정당으로 와서 자유한국당이 소멸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lovelypsyche@newsis.com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