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김정남 피살 용의자 이정철 "남조선 사람이..." 北 공사 "걱정 말라"

김정남 피살 사건의 용의자 이정철의 말레이시아 추방 직전 영상을 중앙일보가 단독으로 입수했다. 이 영상에서 이정철은 북한대사관의 김유송 영사와 단독 방에 마주 앉아 면담을 하며 향후 절차를 논의한다. 북한대사관 측 직원도 김유송 공사 옆에 앉아 있다. 
 

유일한 북한 국적의 구금 용의자
말레이시아서 석방 직후 영상 촬영
北 공사도 나와 "잘 됐다, 수고했어"

말레이시아 현지 경찰이 기록용으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이 영상은 일본측 소식통을 통해 입수했다. 이정철은 말레이시아 당국이 김정남 피살 사건의 북한 국적 용의자 중 유일하게 신병을 확보한 인물이었다. 그러나 구금 기한이 지난 3일까지였던데다 말레이시아 검찰이 “(피살에 가담했다는) 직접적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기소를 포기하면서 추방됐다.
 
지난 3일 말레이시아 세팡경찰서에서 석방되는 이정철. 표정이 표독스럽다. 전수진 기자

지난 3일 말레이시아 세팡경찰서에서 석방되는 이정철. 표정이 표독스럽다. 전수진 기자

이 영상에서 이정철은 지난 3일 말레이시아 세팡경찰서에서 석방되던 당시 입고 있었던 남색 티셔츠를 입고, 뒤로 손이 묶여 있는 상태다. 세팡경찰서를 나서면서 현지 언론 등에 포착된 그의 표정은 표독스러웠다(사진 참조). 그러나 영상 속의 이정철은 순종적이다. 별다른 말 없이 김유송 공사가 하는 말에 고개를 끄덕이고 구부정한 자세로 앉아 “예” "감사합니다"라고 답한다. 
 
김유송 공사가 하는 말은 영상의 음질 상태로 인해 다 해독하긴 어려운 상태다. 김유송 공사가 “기렇게 안 됐어. 우리가 몇 차례 했는데"라거나 "간단치 않았는데…”라고 말하는 부분은 선명히 들린다. 상황을 해결하는 것이 간단하지 않다는 말로 해석된다. 이정철의 조기 석방을 위해 노력했는데 잘 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공사는 또 "우리가 리(이)정철 동무 걱정 많이 했는데 잘 됐다. 수고했어"라고 말하자 이정철은 "감사합네다. 감사합네다"라고 인사를 한다.
 
이정철이 "남조선 사람이…"라고 걱정하는 톤으로 말을 하자 김 공사가 "기렇게(그렇게) 안 됐어. 그건 우리가 알고 있다"라고 하는 부분도 들린다. 

 
이정철에게 베이징에 도착하기까지 행동을 조심하라거나, 베이징에 도착해서 기자회견을 어떻게 할지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면담 후 김 공사는 말레이시아 경찰 측에게 끝났다는 의미로 “오케이!”라고 큰 소리로 말한 뒤 방은 빠져나갔다. 이정철은 그대로 앉아있는 채였다. 


이정철은 추방 후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뒤 “말레이시아 경찰에게 가족을 살해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거나 “(나를 체포한 것은) 조국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경찰은 사건의 모든 면을 조사하는 역할을 수행했을 뿐”이라며 이정철의 발언을 일축했다.


이후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강철 대사도 추방됐으며, 북한도 평양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를 맞추방했다. 이어 북한은 7일엔 북한에 체류 중인 말레이시아 국적자들이 출국을 일시 금지하겠다는 초강수를 뒀다. 사실상 인질극을 벌이는 셈이다. 말레이시아와 북한과의 관계가 악화일로인 상황에서 말레이시아 정부는 오는 10일 북한과의 단교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