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미사일 쏠 때 텍사스서 출발 … 한국군 수뇌부만 알아

한·미 사드 배치 굳히기
 
 
사드

사드

미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방어할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지난 6일 경기도 오산 미군기지로 전격 공수해 왔다.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에 실린 사드 체계는 미사일 발사대와 냉각장치 2개씩이었다. 수송기가 6일 오전 미국 텍사스를 출발했을 때는 북한이 스커드 ER 미사일을 발사하려던 시각이었다. 사드 장비를 실은 C-17은 이날 오후 10시쯤 어둠 속에 오산기지에 내렸다. 수송기의 착륙은 철저한 보안 속에 이뤄졌다. 한국군은 수송기의 착륙 자체를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 군 수뇌부만 알고 있었다.
 
오산공군기지의 이착륙 통제권은 미 공군에 있다. 수송기에서 내려진 사드 발사대와 냉각장치는 역시 한국군이 아닌 미군 헌병의 호송(convoy)을 받으면서 인근 주한 미군기지로 옮겨졌다.
 
 
관련기사
①남은 절차는=국방부는 군사작전을 방불케 할 만큼 사드 기지 조성에 필요한 각종 절차를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사드 부지에 대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철조망을 설치했다. 앞서 사드가 배치될 경북 성주의 부지는 이미 국방부에 제공됐다. 이 부지를 군사보호구역으로 설정하기 위해 성주군에도 공문을 보내 놓은 상태다.
 
부지 조성 절차에서 가장 오래 걸리는 작업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로 4~5개월 소요된다. 이런 점을 감안해 국방부는 지난 1월 성주의 사드 부지에 대해 간이 환경영향평가에 미리 착수했다.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환경위원회에 의한 환경평가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한·미는 사드 부지 제공을 위한 논의도 지난 2일 시작했다. 양측은 성주의 롯데골프장 가운데 미군에 제공할 구역 설정을 협의 중이다. 양국은 환경영향평가와 SOFA 환경위 평가, 부지의 공여구역 설정 등이 완료되면 SOFA 합동위원회를 다시 열어 부지 문제를 최종 매듭짓는다. 국방부는 이 시기를 4월 말∼5월로 예상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미군은 사드의 나머지 장비들을 한국으로 공수한다. 사드 체계를 성주 기지로 이동시킬 때는 발사대 등 핵심 장비를 CH-47 치누크로 공수할 계획이다. 치누크 헬기는 10t까지 수송이 가능하다.
 
 
②실전 배치 시 방어효과는=사드가 배치되면 북한이 보유한 대부분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 스커드와 노동미사일은 물론 북극성-2형과 무수단미사일도 요격 대상이다. 성주를 중심으로 북쪽에서 120도 각도 이내로 날아오는 미사일은 모두 요격이 가능하다. 사드 요격미사일의 사거리는 200㎞이며 요격고도는 40∼150㎞다. 대략 수원~용인~이천~삼척까지가 요격 범위다. 사드 미사일은 적 탄도미사일을 직접 맞혀 탄도미사일을 완전 파괴한다. 핵탄두일 경우에는 핵이 폭발하기 전에 산산조각이 나기 때문에 방사능 오염이 발생하지 않는다.
 
사드의 요격률은 85% 이상이다. 2발을 순차적으로 발사하면 요격 성공률이 98%가 된다.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다. 북한이 SLBM을 쏘려면 사드 방어를 피해 독도 인근까지 잠수함을 내려보내야 하는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김민석 군사안보전문기자 kim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