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안철수, 정치하더니 표현이…정치 정말 무섭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이 자신을 겨냥해 ‘짐승만도 못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안 의원이 정치 세계에 몸담으면서 이제는 이런 표현까지 쓰게 됐다”며 “정치가 정말 무서운 거구나 느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7일 공개된 채널A 채널A ‘외부자들-제1차 대선주자 청문회’ 예고편에서 ‘2012년 대선에서 안 의원과의 매끄럽지 못했던 단일화 과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경제현안 점검회의에 참석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경제현안 점검회의에 참석했다. 오종택 기자

 
문 전 대표는 예고편에서 “너무나 안철수 후보답지 않은 그런 표현을 쓰셔서 정치가 정말 무서운 거구나”라며 “이 분이 2012년 처음 나오실 때 신선하고 새로운 느낌을 주셨는데 정치 세계에 몸담으면서 이제는 이런 표현까지 쓰시게 됐구나라는 감회가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지난달 문 전 대표 측을 겨냥해 “2012년 대선 때 제가 문재인 후보를 안 도왔다고 말하는 건 짐승만도 못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