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동지끼리 만나서 상대를 친 재벌로 몰아붙이다니”

안희정 충남지사 [중앙포토]

안희정 충남지사 [중앙포토]

안희정 충남지사가 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2차 토론회에서 “상대를 마치 재벌 편인것처럼 몰아붙여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대연정을 내세우는 안 지사에 대한 공격을 차단하기 위한 발언이다.


안 지사는 이날 토론회에서 “앞으로 동지에 대한 예의를 지키자”며 이런 말을 시작했다. 그는 “우리는 민주당 진보 진영 동지”라며 “그런데 상대를 마치 친 재벌 편인것처럼 몰아붙이는 것은 우리의 동지로서의 우정과 신뢰를 깎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렇게 경선을 하게 되면 당이란 이름으로 힘을 모을 수 없다”며 “견해가 다른 것은 확고하게 얘기해야 하지만, 그것이 우리 민주당에서 한솥밥 먹은 사람으로서 그런 기본까지 불신하는 언사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는 대연정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에 맞서 안 지사가 홀로 대응하는 상황이 자주 나왔다. 문 전 대표는 “타협 때문에 적폐 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원칙을 포기할 수 없다”고 대연정 주장을 반박했다. 이 시장도 “안타깝게 청산해야 할 적폐 세력과 손잡겠다는 분도 계신다”며 안 지사를 공격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