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시경과 열애설 후 굴욕당한 여가수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그룹 디바 비키가 과거 화제가 되었던 성시경과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7일 방송될 케이블TV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35회는 '난 지지 않아! 싸움의 전설' 특집에는 연예계 주먹의 전설로 불리는 개그우먼 조혜련, 가수 춘자, 비키, 그리고 전설이 되고 싶은 새싹 베리굿의 태하가 출연한다.
 
이날 비키는 인생의 첫 스캔들이자 마지막 스캔들이었던 성시경과의 열애설의 진상을 고백했다. 비키는 해당 스캔들은 사실무근이었으며, 신문 1면에 떡하니 난 스캔들 기사에서 장발에 미소년인 성시경에 비해 삭발을 한 자신의 사진이 굴욕이었다며 속상했던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한편 비키는 스캔들 이후 성시경 매니저가 성시경과 인사조차 못 하게 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하는 등 입담을 자랑했다. 또한 자신의 남편과 자식들 소개는 물론 행복한 근황을 밝혀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