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헌재, 박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오늘 결정 안해"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가 이르면 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 일정을 지정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헌재는 일정을 결정하지 않았다.


헌법재판관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평의를 열고 한 시간여 뒤인 4시쯤 평의를 끝냈다. 오후 5시 헌재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발표할 내용은 없다"며 같이 밝혔다.
  
그러나 선고 날짜는 10일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13일도 거론되고 있다. 헌재가 선고일을 확정하면 지난해 12월 9일 국회가 탄핵소추를 의결한 이후 92일(10일 선고시)이나 95일(13일 선고시)만에 끝나게 된다. 변론을 종결한 2월 27일 이후 기준으로는 2주 이내에 선고가 이뤄진다.
 
차기 대통령 선거는 선고 이후로부터 60일 이내 치러져야 한다. 헌재가 10일 선고 시 60일째 되는 날인 5월 9일 화요일 대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4월 30일 일요일부터 5월 7일 일요일 사이에는 석가탄신일(3일)과 어린이날(5일)로 징검다리 연휴 기간이다. 13일 선고 시에는 수요일인 5월 10일(58일째)이나 목요일 5월 11일(59일째)에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권도 비상주간을 선포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이번 주를 탄핵 비상주간으로 선포한다. 7일부터 매일 아침 9시 비상 의총을 개최해 비상국면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국회 소추위원 측은 전날인 6일 밤 특검팀이 발표한 수사결과를 서면으로 헌재에 참고자료로 제출했다. 박 대통령측은 소추위원 측이 전달한 자료는 '판결의 참고자료가 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