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예린 사진 올렸다 지운 뒤 이내 SNS 활동 중단, 왜?

가수 백예린이 자신을 따라 하는 사람들을 향해 글을 남긴 뒤 삭제하고 이내 SNS 활동을 중단했다.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지난 6일 백예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타투가 새겨진 자신의 손을 찍어 올렸다. "이건 제 손이에요"라고 운을 떼며 "타투의 도안, 위치까지 제 손과 모두 똑같이 한 사진을 보게 돼서 조금 무섭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평범한 도안들이긴 하지만 너무 교묘하게 똑같이 새긴 것들을 보면 살짝 무섭기도 하고"라며 자신을 따라 한 사람들에게 불편한 감정을 내비쳤다.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이 게시물에 위로의 댓글을 단 팬에게는 "닮고 싶은 마음은 너무너무 늘 감사하고 행복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자기 생각을 밝혔다.
 
이 게시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뜨거운 감자가 됐고 백예린은 곧 이를 삭제했다.
 
그러나 논란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해당 게시물이 삭제된 이후 백예린은 악플러들의 공격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따라한 게 뭐가 문제냐" "별것도 아닌 걸 따라했다면서 자기자랑하는 것"이라며 백예린을 비난했다. 이를 견디지 못한 백예린이 자신의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며 인스타그램 활동을 중단한 것이다.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백예린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는 "관심 못 받아서 슬펐어?" "너 진짜 관심받고 싶어서 안달 난 XX 같아" 등의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 포함돼 있다.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사진 백예린 인스타그램]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백예린은 "근본 없는 무분별한 댓글과 지속적인 괴롭힘은 처벌도 불가능할뿐더러, 그걸 악용하는 분들이 많아졌다"며 "정작 본인들 일이라면 저한테 하듯 부정적인 시선으로 '인성이 별로다, 논란이 많다' 이런 문장들을 갖다 붙일 순 없을 텐데"라고 말해, 그간 악플로 힘들었던 심정을 고백했다.
 
이어 "중요한 일정이나 오피셜한 이벤트 외엔 사소하고 개인적인 게시물들을 올리지 않으려고요"라고 말하며 SNS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