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들이 온라인쇼핑몰서 가장 많이 사는 물건

키덜트, 게임, 만화 등 마니아들이 많이 찾는 제품의 판매량이 3년간 최대 4배 가량 증가했다. [중앙포토]

키덜트, 게임, 만화 등 마니아들이 많이 찾는 제품의 판매량이 3년간 최대 4배 가량 증가했다. [중앙포토]

덕후(자신의 취미생활을 위해 과감히 지갑을 여는 마니아)들의 씀씀이가 커지면서 쇼핑업계 귀하신 몸으로 대접받고 있다.
 
옥션은 키덜트, 게임, 만화 등 마니아들이 많이 찾는 제품의 판매량이 3년간 최대 4배가량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아이 같은 감성과 취향을 지닌 어른, 이른바 ‘키덜트(kidult)’ 문화가 확산되면서 최근 어른용 완구 시장의 ‘대목’으로 떠올랐다. 키덜트 상품의 경우 해당 기간 판매량이 67% 증가했다. 대표상품인 피규어의 경우 158% 증가했으며, RC/무선조정 상품은 160% 늘었다. 같은 기간 건담, 프라모델(기타)은 각각 71%, 61% 늘었다.
 
게임 시장도 꾸준한 성장곡선을 그리고 있다. 플레이스테이션과 XBOX로 대표되는 게임기는 2013년 대비 4배(296%) 가까이 급증했다. 중고 게임기(105%)와 게임 전문 간행물(48%) 역시 판매량이 증가했다.
 
이밖에 최근 도서 판매가 주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는 만화책의 경우 판매량이 3년전에 비해 2배(127%) 이상 늘었다.
 
옥션은 키덜트, 게임, 만화 등 마니아들이 많이 찾는 제품의 판매량이 3년간 최대 4배 가량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 옥션]

옥션은 키덜트, 게임, 만화 등 마니아들이 많이 찾는 제품의 판매량이 3년간 최대 4배 가량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 옥션]

구매력을 갖춘 키덜트 확산에, 혼자 노는 이른바 ‘혼놀족’까지 늘면서 키덜트 완구 시장은 호황이다. 대형마트에서 저출산 등으로 전체 완구 매출은 줄었지만 키덜트 완구 매출은 나 홀로 성장세를 이어갈 정도다.
 
이마트는 지난해 전체 완구 매출이 전년보다 1.8% 감소했다. 하지만 키덜트 완구는 13.2% 늘었다. 지난해 12월 백화점 업계에서 처음으로 ‘레고 스토어’를 유치한 현대백화점에서도 지난 한 달 동안 키덜트 완구 매출이 전년 대비 17.1% 증가했다. 전체 키덜트 완구 시장 규모는 2014년 5000억 원을 넘어섰고, 업계에서는 조만간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관련 업체들의 한정품 마케팅은 완구의 투자 가치까지 올리면서 시장을 키우고 있다.
 
최근에는 편의점도 키덜트 완구로 눈을 돌렸다. GS25는 지난달 11일부터 전국 300여 매장에서 레고 미니박스 전문 매대를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