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리산 청정공기를 캔으로 마신다"-경남 하동군 5월부터 생산판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한 시대에 지리산의 청정 공기를 캔에서 마시는 어떨까?”
경남 하동군이 지리산 자락에서 포집한 공기로 만든 캔을 오는 5월부터 시판한다. 하동군은 6일 군수실에서 공기캔 생산을 위한 합작사업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윤 군수와 트로이 패켓 캐나다 바이탈리티 에어 인터내셔널 부사장, 황병욱 바이탈리티 에어 코리아 대표, 임승희 SL 바이오텍 대표가 각각 계약서에 서명했다.

하동군, 캐나다 회사와 투자계약 체결

윤상기 하동군수(왼쪽 두번째)가 7일 군수실에서 캐나다 회사 관계자 등과 공기캔 생산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했다.[사진 하동군]

윤상기 하동군수(왼쪽 두번째)가 7일 군수실에서 캐나다 회사 관계자 등과 공기캔 생산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했다.[사진 하동군]

바이탈리티 에어사는 출자금액의 50%, 하동군은 40%, SL 바이오텍은 10%씩 출자한다. 생산설비 등 운영자금으로 우선 바이탈리티 에어사가 10만 달러, 군 등이 12만5000달러를 투입한다.
 바이탈리티 에어사는 설계와 생산라인 개발, 공기포집과 운송, 품질관리 등을 맡는다. 군은 공기포집 현장관리와 제품 마케팅, 행정절차 등을, SL바이오텍은 판매시장 확보 등의 역할을 한다.
 계약에 따라 하동군은 이달 중 캐나다에서 에어콤프레셔 등 생산설비를 들여와 현장에 설치하고 다음 달 중순 시제품 출시, 5월 본격 시판에 나선다.
 우선 8L짜리 순수 공기캔을 개당 1만~1만5000원에 국내에 판매하는 게 목표다. 수요에 따라 생산량을 늘리고 녹차·매화향 등을 넣은 고급제품을 만들어 중국 등에 수출 하기로 했다. 캔에 담을 공기는 해발 700~800m에 있는 지리산 화개골의 목통·의신·단천마을 인근에서 포집한다.
 앞서 하동군은 지난해 8월 바이탈리티 에어사와 타당성 검토를 마쳤다. 바이탈리티 에어사는 캐나다 로키산맥의 맑은 공기로 산소캔을 생산해 중국 등에 수출하는 회사다.
 윤상기 군수는 “하동의 청정이미지를 브랜드화하고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공기캔을 생산한다”고 말했다. 하동=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