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도착한 오산, 배치되는 성주 현장 분위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지난 6일 오후 C-17 항공기 수송기편으로 경기도 오산 미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7일 사드가 들어설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성주CC(성주골프장) 입구에서 군과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지난 6일 오후 C-17 항공기 수송기편으로 경기도 오산 미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7일 사드가 들어설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성주CC(성주골프장) 입구에서 군과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어젯밤에 미국에서 넘어왔다 카던데." "성주에 갖고 오기만 갖고 와봐라 다 뿌사 삘끼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일부가 한반도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7일. 사드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선 주민 6~7명이 의자에 앉아 근심어린 표정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마을회관은 사드가 배치될 롯데 스카이힐 성주CC(이하 성주골프장)와 2㎞ 정도 떨어져 있다. 이들이 모여 앉은 주변으론 '전쟁 불러오는 사드를 반대한다' '사드 배치 결사 반대' 등이 적힌 현수막이 바람에 나부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지난 6일 오후 C-17 항공기 수송기편으로 경기도 오산 미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7일 사드가 들어설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성주CC(성주골프장) 입구에서 군과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옆에 경고문이 붙어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지난 6일 오후 C-17 항공기 수송기편으로 경기도 오산 미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7일 사드가 들어설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성주CC(성주골프장) 입구에서 군과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옆에 경고문이 붙어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이석주(63) 소성리 이장은 "설명회 한 번 제대로 한 적도 없는데 갑자기 사드가 한반도로 들어왔다고 하니 기가 찬다"며 "헬기로 뭘 계속 싣고 나르는데 어디 물어볼 데도 없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성주골프장과 5㎞가량 떨어진 김천시 농소면에 사는 박금규(50)씨도 소식을 듣고 일찌감치 마을회관에 나왔다. 그는 "한·미 양국이 서로 합의했다는 핑계를 대며 모든 것을 무시하고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안보는 국방뿐만 아니라 경제·외교 등 모든 면에서 고려돼야 하는 건데 무조건 무기 배치만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지난 6일 오후 C-17 항공기 수송기편으로 경기도 오산 미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7일 사드가 들어설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성주CC(성주골프장)과 인접한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원불교 신도들이 기도를 올리고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지난 6일 오후 C-17 항공기 수송기편으로 경기도 오산 미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7일 사드가 들어설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성주CC(성주골프장)과 인접한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원불교 신도들이 기도를 올리고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사드배치철회성주투쟁위, 사드배치반대김천시민대책위,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오후 2시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같은 날 오후 7시엔 김천역 광장에서 사드 반대 촛불집회도 열린다.
 
 사드 발사대가 도착한 경기도 오산은 조용했다. 7일 오전 오산공군기지(AB·Air Base) 정문 앞. 점심시간이 다가오는 시간임에도 기지를 오가는 차량과 미군 몇 명 정도만 다닐 뿐 한산했다. 인근 상인들은 "사드가 들어왔느냐" "들어온 게 사실이냐"며 기자에게 오히려 되묻기도 했다. 경기 평택경찰서 관계자는 "아직까지 사드 관련 집회나 신고가 접수된 것도 없다"고 말했다. 


성주·오산=김정석·임명수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