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안희정 캠프 합류 이유 "인간성에 울림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7일 당내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 멘토단장직을 수락한 이유에 대해 "인간성, 인간적인 면모를 보고 울림이 있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호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안 지사의 대선 캠프에 합류하는 것과 관련해 "지금 더불어민주당에는 확장성과 유연성이 필요하지 않나. 이제는 탄핵 이후를 준비하며 새로운 리더십의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탄핵 이후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새로운 지도자상, 새로운 리더십은 품이 넓고 가슴 따뜻한 포용과 통합의 리더십"이라며 "그런 사람으로 민주당에서는 안 지사가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향후 자신의 역할에 대해 "멘토단 회의에서 전반적인 것을 점검한 뒤 결론 내린 것을 안 지사와 소통하는 일이 주로 제 임무가 될 것"이라며 "단장을 맡은 첫날인 오늘 안 캠프의 메시지는 '충청의 대표에서 국가대표로'다. 안 지사가 그간 충청 대표였다면 이제는 국가 대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가 최근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것과 관련해 박 의원은 "1차 목표는 안 지사의 지지율을 20%대로 회복하게 하는 것이다. 일단 회복이 된 뒤에 다시 한 단계 업그레이드가 필요할 것"이라며 "제 나름대로 안 지사에 대한 연령별 기사를 분석한 결과 남성 분들의 반향이 큰 것 같다고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재벌개혁과 일명 '이학수법'을 추진하는 등 삼성 개혁 등을 추진해온 박 의원이 안 캠프에 영입된 의미에 대해 "제가 보완재 역할로 조화와 균형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