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창정, 만삭의 아내 대리운전 논란 “술 내일부터 넌…”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가수 임창정(43)이 만삭의 아내와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사진 속 운전대를 잡고 있는 만삭의 아내 모습에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임창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누라 #대리 #픽업 #만삭 #임신. 술 내일부터 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임창정과 지난 1월 결혼식을 올린 아내의 모습이 보인다. 특히 임창정의 아내는 만삭임에도 불구하고 술자리를 가진 임창정을 데리러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이 SNS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논란이 됐다. 네티즌들은 임창정은 만삭 아내에게 대리운전을 시킨 것도 모자라 마치 자랑인 듯 사진을 게재한 것을 비난했다. 임창정은 해당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에 따르면 임신부가 신체적으로 부담을 느끼지 않을 때까지 운전하는 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마음으로는 잘 될 것 같은데 몸이 따라 주지 않는 일이 있을 수 있으므로 임신 중 자동차 운전은 더욱 조심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특히 임신 중에는 반사 신경이 둔해져서 돌발 사태에 대하여 즉각적으로 대처하는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한편 임창정은 18살 연하 신부와 1월 6일 결혼했으며 아내는 5월 출산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