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명진 “박 대통령 탄핵 인용되면 자유한국당 동정론 나올 것”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중앙포토]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중앙포토]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혹시라도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인용된다면 보수층에선 우리 당에 대한 동정론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대전에서 지역 언론인 오찬 간담회를 열어 “우리 당은 탄핵 문제 때문에 대선 주자들이 마음 놓고 다니지 못해 지지율이 오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른정당은 탄핵 추진에 역할을 한 만큼 질타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헌재의 탄핵심판 결정에 대한 당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현재로선 공식적으로 당론이 이렇다고 말할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헌재 결정에 따르는 게 당론이라면 당론이라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인 위원장은 또 “탄핵이 기각되고 오는 12월 17일에 대선을 치르는게 우리 당이 원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다만 의원 개개인이 의사 표현을 하는 것은 각자의 자유”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