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도치 않게 나치주의자로 몰린 홍진경

[사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캡처]

[사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캡처]

모델 겸 코미디언 홍진경이 한 방송에서 했던 발언이 화제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에 출연한 홍진경은 패널들과 '민주주의'를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 아이의 엄마인 홍진경은 "가정마다 경제력이 다르다 보니 양육의 출발선이 다르지 않으냐. 아이들이 출발부터 불평등한 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부에서 18세까지 한 아이에 대한 양육비를 정하고, 정해진 금액 안에서 평등하게 교육하는 제도가 필요하다. 부족한 부분은 국가에서 지원하는 방법이 있다"며 소신 발언했다.
 
홍진경의 발언을 듣고 있던 유시민 작가는 "독일 철학가 피히테의 주장과 비슷하다"며 홍진경의 주장을 치켜세웠다.
 
하지만 유시민은 "피히테는 나치 정권에 교육관을 제공했던 사람"이라며 "사회주의가 거기서 비롯된 거다"라고 덧붙였다.
 
유시민의 설명을 들은 홍진경은 당황해 어쩔 줄 몰라했다.
 
해당 장면을 지켜본 네티즌은 "생각은 좋지만 이상적이죠..." "어머나 귀여워요ㅋㅋ" "저분 너무 좋아" 등 반응을 보였다.
 
임유섭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