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측 "탄핵심판 선고일 졸속지정 안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선고일 발표를 앞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박 대통령 탄핵 찬반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 김경록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선고일 발표를 앞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박 대통령 탄핵 찬반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 김경록 기자]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이 오늘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 대통령 측은 선고일 지정과 관련해 "졸속으로 해서는 안된다"이라는 견해를 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우리는 헌재에 탄핵심판 변론 재개를 요청한 바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인 김평우 변호사도 8명인 헌재 재판관 구성을 문제 삼으며 재판관이 9명이 될 때까지 변론을 계속해야 한다는 취지의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대통령 측은 또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나 이정미 재판관 퇴임에 맞춰 선고를 하겠다는 헌재의 입장에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헌법재판소는 이날 재판관 전체회의인 평의를 통해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 선고일을 지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선고 날짜는 10일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13일도 거론되는 상황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