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BC 타선은 잠잠...메이저리거 타선은 활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의 방망이는 무겁지만 코리안 메이저리거 방망이는 매섭게 돌아가고 있다. 
야구선수 김현수(볼티모어).

야구선수 김현수(볼티모어).


시범경기에서 김현수 첫 장타, 박병호 타율 4할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는 7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랜드 조커 머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장타를 신고했다. 3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3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김현수는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마이크 펠프리를 상대로 중전 2루타를 터트렸다. 지난해를 포함해 시범경기 첫 장타다. 김현수의 타율은 0.227(22타수 5안타)로 조금 올랐다. 
박병호

박병호

 
3경기 만에 출전한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도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박병호는 이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로 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400(15타수 6안타)이 됐다. 마이너리거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참가한 박병호는 시범경기에서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면서 개막 엔트리에 이름을 올릴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김현수는 볼티모어의 만류로 WBC에 참가하지 못했다. 김현수도 메이저리그 2년차로서 아직은 팀에 적응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박병호는 지난해 손 수술 후 재활 훈련을 집중해 대표팀에 선발되지 않았다. 
 
이 외에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도 잦은 부상으로 팀으로부터 WBC 참가 허락을 받지 못했고,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음주운전으로 대표팀에서 낙마했다. 


메이저리거 타자들이 대거 불참한 탓인지 대표팀은 6일 WBC 1라운드 1차전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안타 7개를 치고도 1득점만 기록해 1-2로 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