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말레이시아 국민 출국 금지"

 북한이 김정남 암살사건 관련해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 말레이시아를 겨냥해 자국 내 말레이시아 국민의 출국을 임시 금지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에 맞서 말레이시아도 자국 내 북한대사관 직원 전원의 출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해 양국 간 외교 갈등이 파국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김정남 암살사건 관련해 불만 표시하며 전격 발표
말레이시아도 "북한대사관 직원 출국금지" 맞대응


강철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가운데)가 6일 오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김정남 피살사건 수사와 관련, 말레이시아 주권 침해 언행을 한 강 대사에게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간)까지 출국하라는 ‘추방 명령’을 내렸다. 강 대사는 중국 베이징행 비행기편으로 출국했다. 강 대사의 출국 직후 북한 외무성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모하멧 니잔 모하맛 북한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를 추방한다고 밝혔다. [세팡 로이터=뉴스1]

강철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가운데)가 6일 오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김정남 피살사건 수사와 관련, 말레이시아 주권 침해 언행을 한 강 대사에게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간)까지 출국하라는 ‘추방 명령’을 내렸다. 강 대사는 중국 베이징행 비행기편으로 출국했다. 강 대사의 출국 직후 북한 외무성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모하멧 니잔 모하맛 북한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를 추방한다고 밝혔다. [세팡 로이터=뉴스1]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의례국을 인용해 “해당 기관의 요청에 따라 조선(북한) 경내에 있는 말레이시아 공민들의 출국을 임시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을 주조 말레이시아대사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또 "기한은 말레이시아에서 일어난 사건이 공정하게 해결될 때까지”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외국 국민을 자국 내 억류하는 전례 없는 조치에 CNN·BBC 등 해외 매체는 긴급 뉴스로 타전했다.


 이에 맞서 말레이시아 역시 자국 내 북한대사관 직원들의 출국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AP·AFP 통신이 보도했다. 아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출국 금지는 오직 북한대사관 관리와 직원들이 대상"이라며 이번 조치가 북한 움직임에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 측은 자국 내 북한대사관 폐쇄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과 말레이시아는 김정남 암살사건 관련해 갈등을 겪으며 상대국의 주재 대사를 각각 추방 형식으로 내보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