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불 덮고 자고 싶어서…모텔서 이불 훔친 커플

자신들이 거주하는 원룸에 갖다 놓기 위해 모텔에서 침구류를 훔친 철없는 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자신들이 거주하는 원룸에 갖다 놓기 위해 모텔에서 침구류를 훔친 철없는 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자신들이 거주하는 원룸에 갖다 놓기 위해 모텔에서 이불을 훔친 철없는 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7일 모텔에서 이불 등 침구류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박모(26)씨와 이모(19)양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연인 사이인 이들은 지난달 5일 오후 10시쯤 전주시 덕진구의 한 무인텔에 들어가 오리털 이불 등 침구류(시가 36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 등은 이날 모텔에서 챙긴 침구류를 자신들이 타고 온 승용차에 싣고 달아났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이들은 지난 1월 원룸을 얻어 생활을 하다 침구류가 필요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집을 나온 상황인 데다 직업도 없어 돈이 부족해 이불을 살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급한 마음에 모텔에 투숙한 뒤 침구류를 들고 나왔지만 결국 모텔 주인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박씨는 “덮고 잘 이불이 없었다. 이불을 마련할 방법을 찾다 충동적으로 훔쳤다”고 진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