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축구대표팀, 키프로스컵 결승진출…남북대결은 무산

사진=대한축구협회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이 키프로스컵 결승에 진출했다. 남북대결은 무산됐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키프로스 안토니스 파파도풀로스 경기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키프로스컵(국제친선대회) B조 3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강유미가 후반 5분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에서 뛰고 있는 지소연이 헤딩슛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지소연은 2경기 연속골을 뽑아내며 해결사 역할을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사진=대한축구협회

 
 오스트리아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2차전에서 스코틀랜드를 2-0으로 꺾은 데 이어 뉴질랜드까지 눌렀다. 2승1무(승점7)를 기록한 한국은 스코틀랜드(2승1패·승점6)를 따돌리고 B조 1위로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9일 결승전에서 스위스와 맞붙는다.
 
 A조 북한은 3차전에서 벨기에를 4-1로 꺾었다. 하지만 북한은 2승1패(승점6점)를 기록하며 스위스(2승1무·승점7)에 뒤져 3-4위전으로 밀렸다. 만약 북한이 A조 1위에 올랐다면 대회 결승에서 남북대결이 펼쳐질 수 있었다.
 
한국여자대표팀은 다음달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2018년 아시안컵 예선에 출전한다. 같은조 북한과 4월7일에 맞붙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