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트럼프 통화...“한ㆍ미 북한 미사일 발사 엄중 대응 확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청와대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청와대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엄중히 대처하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한ㆍ미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통해 북한의 전략적 셈법 변화 견인"
트럼프, "한국 입장 100% 지지하며 앞으로도 그럴 것"

 
황 대행은 7일 오전 8시40분 트럼프 미 대통령과 20여 분 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 미사일 도발 대응과 한ㆍ미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총리실은 “한ㆍ미 양측이 북한의 금번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결의 위반일 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이며 “북한에 대한 제재ㆍ압박과 함께 한ㆍ미 연합 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감으로써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지속적으로 바꾸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황 대행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은 한ㆍ미 양국에 대한 현존하는 직접적 위협”이라며 “강력한 한ㆍ미 동맹을 통해 대북 억제력과 대응태세를 강화하면서 북한의 야욕을 꺾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적으로 공감을 표하고 미국 정부는 한국의 입장을 100% 지지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금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을 포함한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해 앞으로 논의를 통해 양국간 공조를 더욱 긴밀히 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ㆍ미 양국은 향후 필요할 경우 전화 통화 등 신속한 협의를 통해 상호 협력과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