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인천 경인고속도로 차량 통행 속도는 현행 100㎞에서 줄인다는데…

 
경인고속도로

경인고속도로

 
서울과 인천을 잇는 경인고속도로 차량 통행 속도가 현행 시속 100㎞에서 60㎞로 줄어들 전망이다.
 
 6일 인천시는 기자회견을 열고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기본구상안을 발표했다. 우선 도로 인접 지역에는 상업 기능이 강화된다. 인하대 등 역세권과 인접한 4곳은 지역 특성을 반영한 성장 거점으로 지정된다. 특히 인하대 주변은 뮤지엄 파크와 연계한 복합문화벨트가 조성된다.
 
 기존 10차로를 2~3차로 정도 줄이고 가운데엔 녹지가 조성되기도 한다. 옹벽과 방음벽 등 철거한 공간에도 문화시설이 지어질 수 있다. 중·대형 화물차량은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등으로 우회시키고 소음을 줄이기 위해 기존 100㎞인 통행속도를 60㎞로 줄일 예정이다. 문학IC~검단구간은 지하도로 건설도 추진된다. 인천시는 보수에 400억원, 연간 유지비 50억원이 들 것으로 추정했다.
 
 경인고속도로는 1986년 조성 당시 부지매입비용을 인천시가 댔는데도 한국도로공사가 소유하고 있어서 통행료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2015년 12월 국토교통부와 인천시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와 이관 협약을 체결했지만 이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