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의 개" "큰 골칫덩이" 중남미 이웃국가끼리 대판 싸운 이유

 좌파 정권의 베네수엘라와 우파 정권의 페루가 때아닌 ‘이념 전쟁’으로 치고받았다.
 

페루 대통령 '사회주의 베네수엘라가 골치' 발언에
베네수엘라 "쿠친스키 대통령 미국에 꼬리 쳐" 발끈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델시 로드리게스 베네수엘라 외교장관은 이날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기리기 위해 열린 기념행사에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은 미국에 순종하는 ‘개’이자 ‘겁쟁이’”라고 비난했다.
 
월가 투자은행가 출신인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대통령이 지난해 취임 후 차비스모(Chavismoㆍ 차베스가 주창한 좌파이념)를 신봉하는 베네수엘라에 대해 신랄한 비판을 가하자 로드리게스 외교장관이 이날 작심 발언을 한 것이다.
델시 로드리게스 베네수엘라 외교장관

델시 로드리게스 베네수엘라 외교장관

 
로드리게스 외교장관은 “쿠친스키 대통령은 제국(미국)의 주변에서 꼬리를 흔드는 개 같다”며 “우리(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개입을 요구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혼자이며, 미친 사람처럼 미국 주위를 어슬렁거려도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다”고 독설을 쏟아냈다. 이어 “쿠친스키 대통령이 우리 사령관인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에 대한 추억을 감히 더럽히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앞서 쿠친스키 대통령은 최근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큰 골칫덩이인 베네수엘라를 제외하면 중남미는 전반적으로 양탄자 위에 있는 예의바른 개 같다”고 발언했다. 페루 외교부는 “상대적으로 지역 분쟁이 적은 중남미 상황을 우회적이고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관련국들은 분노했다. 특히 베네수엘라가 그랬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즉각 쿠친스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파블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

파블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

 
며칠 간 양국이 갈등하면서 이날 쿠친수키 대통령을 ‘개’로 묘사하는 로드리게스의 극한 발언까지 나오자 페루 정부도 발끈했다. 리카르도 루나 페루 외교장관은 이날 의회에서 “베네수엘라 외교장관이 한 발언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베네수엘라 정부에 항의서한을 보냈다.
 
로이터통신은 “아르헨티나ㆍ브라질ㆍ페루 등 최근 몇년 간 중남미에 우파 정권이 들어서면서 사회주의 정권을 유지 중인 베네수엘라가 이웃국가의 지지를 잃고 있다”고 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