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시 면류관 쓴 예수' 코스프레하고 집회 참석한 박사모

[사진 '국민저항본부']

[사진 '국민저항본부']

한 남성이 십자가를 진 예수 복장을 하고 집회에 참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일 박사모 공식 카페 '국민저항본부'에 "어제 청와대길 십자가 진 예수님 등장!"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시면류관 쓴 예수님이 맨발에 십자가를 진 채 고난의 행군에 나타나셨다"며 "박대통령님 부활의 징조다"라며 예수 복장을 한 남성의 사진을 공개한 것.
 
사진은 1일 탄기국(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이 주도한 맞불 집회에 참석한 남성을 촬영한 것으로, 남성의 예수 코스프레가 눈에 띈다.
[사진 '국민저항본부']

[사진 '국민저항본부']

이를 본 박사모 회원은 "꼭 그렇게 될 거다" "어제 신고 간 버선이라도 드리고 올걸.." "하나님의 은총이 임하소서" "무한한 감사와 존경을 드린다"며 남성을 칭찬했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네티즌들은 "예수 강림이라니..." "저건 아닌 것 같다 박통령을 고난을 겪고 있는 예수님으로 표현하다니" "종교는 팔아먹지 말자 제발" 등 댓글을 달며 비난했다.
[사진 '국민저항본부']

[사진 '국민저항본부']

 
임유섭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