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당 선언한 김종인, 손학규와 회동서 무슨 말 나눴을까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중앙포토]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중앙포토]

탈당 의사를 밝힌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7일 오전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을 만나 한 시간 동안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어떤 말이 오갔는지를 두고 정치권에선 갖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 국민의당 관계자는 “김 전 대표와 손 의장은 모두 개헌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인물”이라며 “두 사람이 개헌을 전제로 한 신규 정치 세력 이른바 ‘제3지대’ 형성을 추진하기로 의기투합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국민의당과 연계한 대선 경선에 뛰어들 거란 관측도 있다. 이와 관련해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김 전 대표의 탈당 후 거취가 당 대선후보 경선 룰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김 전 대표의 속내를 알 수는 없다”면서도 “제3지대에서 경선을 하자는 의견도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고, 김 전 대표 본인도 여러 생각을 하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표는 기자들에게 “손 의장이 아침식사를 하자고 해서 만났을 뿐 특별한 사연은 없다”며 “개헌과 관련해선 한마디도 나눈 적이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