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40대 직장인들이 꼽은 퇴사 이유 1위는?

[자료제공=DODA커리어컨설팅]

[자료제공=DODA커리어컨설팅]

퇴사를 결심하는 직장인들이 연령에 따라 퇴직 이유의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벼룩시장구인구직이 30대 369명, 40대 이상 405명 등 총 7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의식조사'에 따르면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 30대는 '높은 업무 강도'(28.5%)를 꼽았다.
 
이어 '회사 상황 등 퇴직압박'(16.3%),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1.4%), '자기계발 등 새로운 일 찾기'(13.8%),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11.4%)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40대 이상은 '어려워진 회사 상황 등 퇴직압박'(34.1%)을 퇴직 이유로 가장 많이 응답했다. '자기계발 등 새로운 일 찾기'(17.0%), '높은 업무 강도'(11.9%) 등이 그 뒤를 쫓았다.
 
구직 활동 이유에는 30, 40대 이상 모두 '경제적인 부분'(30대 55.3%, 40대 이상 77.8%)을 가장 많이 답했다. 구직 시 가장 불안함을 느낄 때는 30대의 경우 '구직활동이 장기화할때'( 32.5%), '미래가 막막하게 느껴질 때'(30.9%), '경제적 어려움이 닥쳤을 때'(21.1%) 순으로 답했고, 40대 이상은 '경제적 어려움이 닥쳤을 때'(40.7%), '미래가 막막하게 느껴질 때'(23.7%), '구직활동이 장기화 될 때'(20.0%) 등의 순으로 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