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족·악성노조가 문제” 문재인 측 인사 노동관 논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영입한 인사들이 노동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대기업 정규직 노조를 귀족·악성노조라 하고, 이들이 일자리 창출에 장애물이라고 비판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플래시개발실 상무 출신인 양향자 당 최고위원은 6일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삼성자동차 전장사업의 광주 유치 문제가 지난해 총선 당 공약으로 격상됐다”면서 유치 과정에서 해결할 문제 중 하나로 “귀족노조”를 꼽았다.
 
 양 최고위원은 또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이 나를 비판하는데 대응하려고 해도 구체적 근거를 가지고 하는 것이 아니어서 대응이 안 된다. 전문 시위꾼처럼 귀족노조들이 자리를 차지하는 방식으로 하는데 유가족도 아닌 사람들이 그렇게 하는 것은 용서가 안 된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양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저의 취지와 뜻이, 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잘못 전해진 것은 전적으로 저의 미숙함 탓”이라며 사과했다.
 
 문 전 대표 캠프 전윤철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난 1일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공약에 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술지식두뇌 집약적으로 산업구조가 바뀌는 등 제조업은 한계에 직면했고 악성노조까지 감안하면 민간 기업에서 일자리를 창출할 여력이 적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논평을 내고 “귀족노조 프레임은 노동자를 분열시키기 위한 이데올로기였고, 비정규악법을 밀어붙이기 위한 도구였다. 문 전 대표가 직접 입장을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전윤철 위원장은 김대중 정부 말기인 2002~2003년 경제부총리를 지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