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한국 안보외교의 기초는 한미동맹"

안희정 충남지사가 7일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제 밀레니엄 포럼 강연에서 안보와 외교를 주제로 얘기하고 있다. [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안희정 충남지사가 7일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제 밀레니엄 포럼 강연에서 안보와 외교를 주제로 얘기하고 있다. [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안희정 충남지사가 한미동맹이 외교안보의 기초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안 지사는 7일 오전 외교ㆍ안보를 주제로 열린 ‘한국경제 밀레니엄 포럼’ 강연에서 “한국 안보외교의 기초는 한미동맹이고 사드 합의를 존중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한미동맹이 안보외교 국방의 기축이 되는 것은 불변의 사실”이라며 “최근 미국의 외교협회(CFR) 사람들을 만나 이에 대한 제 입장을 분명하게 했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다만 중국의 반발을 우려하며 중국과의 관계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한미동맹이 중국을 적대하는 쪽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중국 지도자에게 전달했다"며 “한국은 어떤 침략전쟁 세력에도 가담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제가 이끄는 정부는 한중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두 축을 동시에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 한미는 한미대로 중국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이끌어가야 한다”고 했다.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도 꺼냈다. 안 지사는 "현재와 같은 수준의 한미동맹은 주권국가로서도 우리에게 부담"이라며 "차기정부 내에 15년째 미뤄놓은 전작권 전환문제와 자주국방 체계와 한국 독자전쟁수행능력을 수행할 자주국방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했다.  
 
안 지사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안보노선을 뒤집는 정책은 그만해야 한다”며 “저는 초당적 국가안보회의를 구성해 대북정책이나 주변 국가의 중요 안보ㆍ외교ㆍ통상 전략은 초당적 지도자들과 함께 합의해서 이끌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과거 반미청년단 활동 이력에 대해서는 "반미투사 안희정이 한미동맹으로 돌아섰는지 궁금해 하는데, 분단국가에서 민족주의나 현실 빈부격차 놓고 사회주의 한 번 꿈꾸지 않은 젊은이가 어떻게 젊은이냐"고 반박했다. 


또 "30년 전 생각을 전향하라거나 반성하라는 것은 예의가 아니고 지나친 의심"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