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박원순의 복심' 하승창 전 서울시 부시장 영입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7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복심’으로 불린 하승창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영입했다. 채현일ㆍ박상혁 정무보좌관 등 박 시장의 옛 정무라인도 하 전 부시장과 함께 문재인캠프에 합류했다.

문 전 대표는 ‘박원순 껴안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현재 캠프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전 의원 역시 서울시 정무부시장 출신이다. 이에 앞서 영입한 예종석 전 ‘아름다운 재단’ 이사장과 김수현 서울연구원장도 박 시장과 인연이 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하 전 부시장을 중심으로 사회혁신위원회를 구성해 사회혁신 분야의 정책생산과 인재풀 형성을 해나갈 예정”이라며 “위원회는 박 시장의 대표적 모범사업과 정책을 이어받아 펼쳐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식에도 직접 참여했다.
 
그는 “하 전 부시장은 박 시장의 2차례 당선의 1등 공신으로 서울시 혁신에도 많은 기여를 하신 분”이라며 “함께 시민운동을 하셨던 분들을 박 시장께서 보내주셔서 박 시장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박 시장이 언급했던 ‘야권 연립정부’에 대해서도 “정권교체 이후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사회 대개혁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다”며 “연정까지도 할 수 있다는 말씀을 계속해서 드리고 있고, 이점에서 박 시장과 생각의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전 대표가 영입한 하 전 부시장은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책실장 시절 재벌개혁 등 사회개혁운동에서 핵심적 역할을 한 대표적 시민운동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