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 코'로 식품원산지 판별, 환경호르몬 잡는다"-부산대 연구팀 개발

 인간의 코로는 감지할 수 없는, 세포의 호흡할 때에 분비되는 극미량의 방향족 화학물질을 감지할 수 있는 ‘인공 코’가 개발됐다. 이를 활용하면 식품의 원산지 판별이나 환경호르몬 유무를 감시하고, 나아가 암세포까지 감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부산대는 나노에너지공학과 오진우 교수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김규정 교수팀이 새로운 개념의 ‘인공 코(artificial nose)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 "향후에는 암세포 유무까지 감지 기대"

인공코 개발한 부산대 오진우 교수

인공코 개발한 부산대 오진우 교수

인공코 개발한 부산대 김규정 교수

인공코 개발한 부산대 김규정 교수

 유전자 조작을 통해 다양한 물성을 쉽게 조절할 수 있는 생체 친화적 물질인 ‘M13 박테리오파지(Bacteriophage)’를 규칙적으로 배열해 특이한 향을 가진 물질의 존재 여부와 그 양을 색깔의 변화로 알 수 있는 인공 코를 만든 것이다. M13 박테리오파지는 박테리아를 숙주로 삼는 바이러스인 박테리오파지 중 이콜라이(E.coli)라는 박테리아를 숙주로 증식한 바이러스다.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코는 방향족 화학물질에 노출되면 박테리오파지 배열에 구조적 변화가 생겨 노출된 물질에 따라 각기 다른 독특한 색깔 변화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공 코는 특수한 향을 가진 물질을 검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관용적으로 일컫는 표현이다. 이번에 개발한 인공 코는 특이한 향을 가진 극미량의 방향족 화학물질을 검출하고 그 종류까지 구분할 수 있다. 식품원산지 판별과 환경호르몬 감지 등 실생활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부산대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코 개념도

부산대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코 개념도

 오진우 교수는 “인공 코로 향후에는 세포 호흡의 분비물을 감지해 암세포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가능성을 기대한다”며 “후속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논문은 영국 왕립화학회에서 발행하는 화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Chemical Science』의 지난달 1일 자 표지논문에 게재됐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