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욱, 표창원 '19금 현수막' 고소에 "소인배이거나 뻔뻔함 지존"

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표창원 현수막 고소에 대해 비난했다.
 
6일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표창원 '표창원 부부 19금 묘사' 합성 현수막 게시자 고소는 소인배이거나 뻔뻔함 지존 같다. 싱글인 박근혜 대통령 성적묘사는 가능하고 유부남인 표창원은 안 된다 논리는 ‘귀신 씨 나락 까먹는 소리’다. 내가 하면 로맨스 네가 하면 불륜 꼴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이어 "표창원이 부부 19금에 고소장을 접수할 만큰 찢어질 아픔을 깨달았듯이 나또한 그랬다"면서 "자승자박이고 자업자득이다. 박근혜 대통령 19금 때문에 국격은 추락했고 국민은 고개 들지 못했음을 역지사지하라"고 덧붙였다.
 
서울 여의도 9호선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그의 부인 사진을 누드사진과 동물사진에 합성한 현수막이 게시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현수막을 게시한 이들을 모욕죄 등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