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마이크] 수퍼서 장보고 머리 파마도 하고 일상생활 누리는 호그벡 마을

치매환자 100만 시대 <하>

치매 환자 대책 선진국에선
독일, 경찰·은행원에게 대응법 교육
영국선 환자가족 세금 25% 깎아줘


네덜란드 호그벡 마을에는 치매 환자가 장보기 등 일상생활을 무리 없이 할 수 있도록 의료진이 상시 배치돼 있다. [사진 디멘서빌리지 트위터]

네덜란드 호그벡 마을에는 치매 환자가 장보기 등 일상생활을 무리 없이 할 수 있도록 의료진이 상시 배치돼 있다. [사진 디멘서빌리지 트위터]

‘치매 환자도 일반인처럼 평범한 일상을 누릴 권리가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근교의 ‘치매 마을’ 호그벡은 한 치매요양병원 간호사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152명의 치매 환자가 살고 있는 이 마을에서 환자들은 평범한 일상을 누린다. 수퍼마켓에서 장을 보고 미용실에 가며 주말에는 교회에도 간다. 잔디밭을 산책하거나 분수 주변의 벤치에 앉아 쉬기도 한다. 보통의 마을과 다른 점은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이 마트 계산원·환경미화원·우체부 복장을 하고 곳곳에 배치돼 있다는 것이다. 환자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행동하면서 주변 의료진으로부터 24시간 보호를 받는다. 마을 전체(약 1만5000㎡)는 높다란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어 실종될 위험도 없다. 미국 CNN에 따르면 호그벡 마을에 사는 환자들은 일반 치매 환자들보다 약물 복용량이 적고 장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가 한국보다 앞서 시작된 선진국들은 일찌감치 치매 관리 문제를 고민해 왔다. 최근 추세는 치매 환자를 시설에 격리하기보다 가족·일반인과 함께 어울릴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독일은 주별로 일반인을 상대로 한 치매 교육을 하고 있다. 경찰에게 치매 환자들과 의사소통하는 방법과 안전하게 귀가시키는 교육을 하고 은행원, 운전기사, 학교 교직원, 종교단체 종사자 등에게 직업별 대처 매뉴얼을 만들어 보급한다. 치매 환자들이 그룹홈(최대 12명)을 조성하면 정부 보조금을 지급한다. 치매 환자를 간병하는 가족을 위해 탄력근무제도 운용한다.
 
관련기사
이탈리아도 치매 환자의 가족이 최장 2년까지 유급으로 휴직할 수 있는 ‘치매 휴직 제도’를 도입했다. 영국은 주당 35시간 이상 치매 간병을 하는 가족에게 세금의 25%를 감면해 준다.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장수 국가인 일본은 치매 환자 대처 등 고령화대책인 ‘골드플랜21’을 1989년부터 실시해 왔다. 한국의 장기요양보험제도와 유사한 개호보험제도는 2000년에 도입했다. 치매 등 노인성 질환에 친화적인 지역사회 조성이 핵심이다.
 
치매 치료제 관련 투자가 가장 활발한 나라는 미국이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는 부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지난해 9월 6억 달러(약 6800억원)를 들여 설립한 공익 연구단체 ‘챈 저커버그 바이오허브’의 첫 프로젝트로 알츠하이머 등 난치병 퇴치를 선정했다. 이를 위해 먼저 스탠퍼드·UC버클리·UC샌프란시스코 대학 소속 47명의 생명과학도에게 5년간 연구비 5000만 달러(약 57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글의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 역시 2013년 7억5000만 달러(약 8600억원)를 투입해 노화 방지 연구 기업 칼리코를 설립했다. 미국 정부는 ‘국가 알츠하이머 프로젝트법’을 제정하고 2012년부터 6700만 달러(약 775억원)를 투자해 알츠하이머병 원인 규명과 치료제 개발사업(ADNI)을 진행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이동현(팀장)·김현예·이유정 기자·조민아(멀티미디어 제작)·정유정(고려대 3년) 인턴기자 peoplemic@peoplemic.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