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서도 ‘금수저’ 논란…트럼프 차녀 ‘하버드 로스쿨’ 가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차녀이자 SNS 스타인 티파니 트럼프(23)의 로스쿨 진학을 놓고 미국에서도 이른바 ‘금수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티파니는 지난해 5월 펜실베이니아 대학을 졸업한 이후 로스쿨 입학시험을 쳤으며 최근 하버드, 컬럼비아, 뉴욕대 등 미국 일류 로스쿨 3곳을 둘러봤다고 워싱턴포스트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둘째 아내인 말라 메이플스 사이에서 태어난 티파니는 부유한 상속녀의 삶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74만여 명의 팔로어가 있는 인터넷 스타다.
 
티파니 트럼프. [출처 티파니 인스타그램]

티파니 트럼프. [출처 티파니 인스타그램]

팝 가수, 유명 패션잡지 인턴 등 주로 엔터테인먼트 관련 경력을 가진 티파니는 지난해 로스쿨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당시 티파니는 인스타그램에 로스쿨 입학시험(LSAT) 참고서 등을 공개한 바 있다.
 
티파니의 로스쿨 진학 계획이 알려지자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하버드, 컬럼비아, 뉴욕대 등 일류 로스쿨에 가기 위해선 대학 학점은 3.75 이상, LSAT는 180점 만점에 172점 이상이어야 입학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 네티즌은 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참고서에 적은 연습문제 답 상당수가 ‘오답’이라는 것을 밝혀 내기도 했다. 미국 언론은 “티파니가 좋은 성적을 얻어 로스쿨에 합격하더라도 트럼프란 이름 때문에 합격했다고 여겨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하버드대 측과 트럼프 그룹은 티파니의 캠퍼스 투어 참석 여부와 관련 입장 표명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