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오바마가 대선 전 내 전화 도청…워터게이트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도청했다고 주장했다.
 
4일(현지시각) 아침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SNS에 “끔찍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승리 직전 트럼프 타워에서 전화를 도청했다는 걸 방금 알았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이것은 매카시즘!”(This is McCarthyism!)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어 “현직 대통령이 선거 전 대선 주자에 도청 장치를 설치하는 게 합법적인가?”라고 반문하며 “법원에 의해 일찍이 기각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직전인 지난 10월 내 전화를 도청했다는 사실을 좋은 변호사가 제대로 입증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매우 신성한 선거 과정에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내 전화를 도청하다니 정말 저급하다”면서 “닉슨 전 대통령의 워터게이트 감이다. 나쁜(혹은 역겨운) 사람!”(Bad (or sick) guy!)이라고 썼다.
 
트럼프의 갑작스러운 도청 주장이 어떤 근거에 의한 것인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또 믿을 만한 정보에 의한 주장인지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