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공안, 한국차 파손 선동 남성 2명 구류

중국현대차 피해차량 [웨이보 캡처]

중국현대차 피해차량 [웨이보 캡처]

중국 공안당국이 인터넷에서 한국산 차량 파손을 선동한 남성 2명에게 5일간 행정구류 처분을 내렸다.
 
4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사건 발생지인 장쑤(江蘇)성 치둥(啓東)시 공안국은 인터넷 게시판에 한국산 차량 훼손 사진을 올리고 반한 분위기를 선동한 구모(36), 차이모(32)씨에게 이 같은 처분을 내렸다.
 
앞서 3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지난 2일 장쑤성 치둥현의 롯데백화점 부근에서 신원 불명의 다수가 ‘롯데가 중국에 선전포고 했으니 중국을 떠나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한 뒤 근처에 있던 현대자동차를 벽돌로 부쉈다며 사진이 올라왔다.
 
웨이보에 따르면 이들은 스스로를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이라고 칭하며 "애국주의"라고 외쳤다고 한다. 공청단은 이에 대해 자신들과는 관련없는 일이라고 부인한 상태다.
 
이에 현지 공안국은 웨이보에 올라온 3건의 한국 차량 파손 사건은 사드 문제는 관련성이 없고, 파손된 차량도 한국산은 1대뿐 이라고 밝혔다.
 
치둥시 공안국 관계자는 “파손된 차량 중 1대는 차주와 채권자들 간의 다툼으로 파손됐고, 나머지 파손 사건도 아직 사드와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지 공안국은 “롯데 보이콧을 빌미로 일부 지역에서 비이성적인 행동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성적인 애국을 하고 법규위반을 하지 말라. 위반시 엄중 조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