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방문한 대만 여대생 행방불명

한국을 방문한 대만 여대생이 행방불명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4일 지앙 윈(江芸儀·19)씨가 지난달 14일 입국했다가 보름 넘게 연락이 닿지 않아 대사관 역할을 하는 타이완 대표부 신고로 소재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지앙 씨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공항 CCTV 확보에 나섰고 한국에 연고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또 타이완인이 많이 모이는 대림동 차이나타운 등을 찾아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 전미찾모]

[사진 전미찾모]

실종자 찾기 인터넷 게시글을 보면 지앙 씨는 여행과 아르바이트를 위해 한국에 왔다가 가족과 연락이 끊겼다. 그는 입국 후 대만에 있는 어머니에게 “한국에 잘 도착했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이것이 마지막으로 딸과 연락한 것으로 이후 어머니가 메시지를 보냈지만 지앙씨는 읽지도 않고 답장도 보내지 않았다.
 
지앙씨 어머니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아는 언니 한 명이랑 같이 간다”고 했다. 지앙씨는 또 다른 대만 여성(이름 불명)과 함께 한국에 입국한 것이 된다.
 
지앙씨의 한국 방문 목적은 ‘한국어 공부’와 ‘여행’ 그리고 ‘아르바이트’였다. 그의 어머니에 따르면 “딸 아이 말로는 무슨 어떤 회사가 10만원을 준다고 했다. 회사를 물어보니까 ‘엄마는 몰라도 돼’ 하면서 알려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에는 약 3개월간 체류할 예정이었다.
 
지앙씨 어머니는 “제 딸아이는 항상 핸드폰을 가지고 다니는 애다. 근데 전화도 안 되고 라인 확인도 안 하고 설마 누군가에게 잡혀있거나 정말 활발하고 매일 핸드폰만 갖고 노는 애인데 이럴 리가 없다”라며 딸의 신변에 위험이 닥쳤을 것으로 판단했다.
 
국내 연락처로는 실종자 찾기 전문단체인 ‘전국미아?실종자가족찾기시민의모임’(전미찾모)로 통일한다. SNS시민동맹과 전미찾모가 대만 실종 여성들을 찾는데 적극 나서기로 했다.
 
나주봉 전미찾모 회장은 “외국인 여대생들이 국내에서 실종됐다니 안타깝기 그지없다”라며 “빨리 무사히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우리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