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안희정은 67억원 받아먹어…박 대통령은 털어도 깨끗"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태극기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태극기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4일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이 양심이 있다면 우리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당연히 각하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해 "아무리 털어도 박 대통령이 돈 먹은 게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을 탄핵 소추한 국회가 바로 탄핵당하여야 한다"며 "또 박 대통령을 억지로 잡으려 한 특검이 탄핵당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가리켜 "삼성에서만 30억원을 받아먹는 등 67억원을 받아먹은 게 다 있다"며 "돈 받아먹은 사람들도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는데 이런 사람들이 탄핵당해야 한다"고 원색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헌법재판관들은 당황하고 있다"며 "국회의원 눈치, 언론 눈치는 봐야겠고 나오는 것은 없고, 헌법 위반이다. 그래서 탄핵은 각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