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박스에 포착된 소복 입은 여성

서울 시내한 지하차도에서 소복을 입은 여성이 블랙박스에 포착됐다.
[사진 SBS 제공]

[사진 SBS 제공]

 
5일 방송되는 SBS ‘맨 인 블랙박스’에서는 보고도 믿지 못할 기이한 장면이 소개된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해 9월 10일 오전 2시쯤 서울 대방역 지하차도 인근에서 미스터리한 현상이 목격됐다. 블랙박스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진 영상 속에는 긴 생머리를 늘어뜨리고 소복을 입은 듯한 의문의 여성이 등장한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제보자는 “차림새로 보았을 때 전형적인 한국 처녀 귀신의 모습이었다”며 “중앙 분리 봉이 있는 자동차 전용도로였기에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의문의 여성을 지나친 후 차량 사이드미러로 살펴보니 그 후로도 계속 그 자리에서 떠나지 않고 가만히 서 있었다”고 덧붙였다.
 
대방역 지하차도를 공포로 몰고 간 수상한 여성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제작진은 광고를 목적으로 한 노이즈 마케팅은 아닐까 의심이 됐지만, 제보자는 당시에 서 있는 여성을 촬영하는 카메라나 사람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에 조작된 부분은 없는지 직접 영상분석 전문가를 찾아가 의뢰했지만, 영상 속엔 조작이나 합성의 흔적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대방역 지하차도를 오싹하게 한 미스터리한 사건의 전말은 5일 SBS ‘맨 인 블랙박스’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