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근에게 팩트폭격 날린 성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인피니트 성규가 이수근에게 일침을 날렸다.
 
3일 방송된 채널A ‘야식이 빛나는 밤, 싱데렐라’에서는 최근 정규 2집 앨범으로 컴백한 러블리즈가 출연해 야식 메뉴 '닭볶음탕'을 두고 애창곡 대결을 벌였다.
 
본격적인 애창곡 대결에 앞서 이루어진 팀 나누기 개인기 대결에 앞서 이수근은 “저번 주처럼 착한 팀(수근-희철)과 못된 팀(상민-성규)으로 팀을 나누자”고 제안했다.
 
이에 성규는 “착한 팀의 기준이 뭐냐”며 궁금해했고 이수근은 “우리는 착하게 생겨서 착한 팀 이다”고 답했다.
 
상규가다시 “우리는 되게 나쁘게 생겨서 나쁜 팀이냐”고 반문하자 이수근은 “성규 넌 눈이 못됐어”라고 성규의 얼굴을 지적했다.
 
이수근의 예상치 못한 발언에 성규는 “(진짜 나쁜 일을 했던)형이 그런 말을 하니까…”라며 펙트 폭격을 날려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러블리즈 멤버들은 각양각색의 개인기를 선보였는데, 그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이 바로 러블리즈의 댄싱 머신 이미주의 댄스였다.
 
미주는 개인기로 춤을 준비했다고 운을 띄우며 무릎보호대를 찾기 시작했다. 이를 본 MC들은 "댄스라고 하더니 에어로빅을 준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샀지만, 음악이 나오자 이러한 우려는 한 순간에 사라졌다. 장난꾸러기 소녀 같던 모습은 사라지고, 유혹적인 눈빛과 함께 역대급 섹시댄스를 선보여 남심을 저격했다.
 
이 모습을 본 이상민은 바닥에 쓰러졌고, 이수근은 “섹시댄스의 수준을 넘어서 예술의 경지에 올랐다는 느낌”이라며 극찬했다.
 
김희철은 “완전 멋있고 섹시한 모습에 코피가 흘렀다”며 미주의 매력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였다. 성규도 “헉!”하며 놀란 가슴을 부여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